[텐아시아=우빈 기자]
‘핸섬 타이거즈’ 강경준 / 사진=SBS 방송화면
‘핸섬 타이거즈’ 강경준 / 사진=SBS 방송화면

‘핸섬 타이거즈’ 강경준 / 사진=SBS 방송화면

배우 강경준이 아무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도 전력을 다해 농구 코트를 누볐다.

강경준은 지난 10일 첫 방송된 SBS 새 예능 프로그램 ‘진짜 농구, 핸섬 타이거즈’에 선수로 발탁됐다. 선수 소개 영상에서 강경준은 아들 정안과 나란히 앉아 있는 ‘스윗 대디’의 모습으로 등장했지만, 농구와는 상관없는 온라인 게임 팀플레이를 즐겨 시청자들을 의아하게 했다.

하지만 이 영상에서 “왜 이렇게 못 해”라며 불만이 가득하던 정안은 아빠 강경준과 함께 라면을 나눠 먹은 뒤 일취월장한 팀플레이에 활짝 웃었다. 여기에 “인생도 농구도 팀플레이가 중요하다”는 내레이션이 깔려, 아들과의 팀플레이처럼 ‘핸섬 타이거즈’에 제대로 된 팀워크를 선사할 강경준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방송에서 처음으로 집합한 ‘핸섬 타이거즈’는 서장훈 감독의 모교인 휘문중 농구부 학생들과 난데없는 첫 경기를 펼쳐야 했다. 아무런 준비가 돼 있지 않던 강경준은 “이건 뭔가 잘못됐다”며 크게 당황했지만 곧바로 유니폼을 입고 코트로 나섰다.

포워드 포지션으로 뛴 그는 ‘만능 스포츠맨’답게 활발한 움직임으로 눈길을 끌었지만, 안타깝게도 차은우와 함께 2쿼터까지 무득점에 그쳤다. 강경준뿐 아니라 모든 핸섬 타이거즈 선수들이 휘문중을 상대로 분투했지만, 66대88로 완패했다.

서장훈 감독이 “내 기대 이상이었다”고 선수들을 다독이는 가운데, 강경준은 “밥은 안 사줘요?”라고 모두가 궁금했던 ‘속공 질문’을 던져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었다. 그의 기습 질문에 서장훈 감독은 살짝 당황한 듯 “밥은 걱정 마시고…”라고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강경준은 소속사 케이스타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아직은 보잘 것없는 농구 실력이지만 ’핸섬 타이거즈’를 통해 온 힘을 바쳐 팀에 기여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