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트래블러-아르헨티나’ 스틸. /사진제공=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 스틸. /사진제공=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 스틸. /사진제공=JTBC

눈이 부시게 아름다운 세 남자의 여행기가 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에서 공개된다.

‘트래블러-아르헨티나’에서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는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나라 아르헨티나에서 배우가 아니라 여행자가 된다. 세 사람은 제작진의 개입 없이 아르헨티나의 구석구석을 누비며 자신들만의 여행기를 만들어간다. 강하늘과 안재홍, 옹성우는 취향부터 개그 코드까지 잘 맞아 여행 초반부터 찰떡 호흡을 자랑했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세 사람이 여행을 즐기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방송을 기다리는 이들에게 단비 같은 선물이 돼주고 있다. 눈으로 보면서도 믿기지 않을 아르헨티나의 아름다운 대자연도 펼쳐진다.
‘트래블러-아르헨티나’ 티저 영상 캡처. /사진제공=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 티저 영상 캡처. /사진제공=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 티저 영상 캡처. /사진제공=JTBC

첫 번째 티저에는 세계 3대 미봉으로 꼽히는 피츠로이를 향해 달려가는 세 사람의 모습이 담겨 있다. 강하늘은 시원하게 뻗은 도로 위에서 직접 운전대를 잡았고, 안재홍, 옹성우와 함께 피츠로이가 눈앞에 나타나는 짜릿한 순간을 만끽했다. 옹성우는 “마치 CG로 만든 영화 촬영지 같다”며 그림 같은 풍경에 연신 감탄을 내뱉었다.

두 번째 티저에는 파타고니아의 한 농장을 배경으로, 자유롭게 여행을 즐기는 세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강아지 곁에서 평화로운 순간을 즐기는 강하늘과, 들판에 누워 파타고니아의 거센 바람을 온 몸으로 느끼는 안재홍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트래블러-아르헨티나’의 티저 영상은 JTBC 예능 공식 유튜브 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 세 청춘의 아름다운 여행을 담은 또 다른 티저 영상들은 첫 방송 전까지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트래블러-아르헨티나’는 오는 2월 15일 오후 7시 40분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