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영화 ‘요시찰’ 출연 배우 오달수(오른쪽)/ 사진= 씨제스 제공
영화 ‘요시찰’ 출연 배우 오달수(오른쪽)/ 사진= 씨제스 제공

영화 ‘요시찰’ 출연 배우 오달수(오른쪽)/ 사진= 씨제스 제공

배우 오달수가 복귀작으로 선택한 독립 영화 ‘요시찰’의 촬영을 마쳤다.‘요시찰’은 모든 것이 통제되고, 정해진 규정 안에서 살아야하는 감옥에서 일어나는 사건을 그린 작품. 오달수는 극 중 ‘신’ 역으로 자신이 신이라고 생각하며 세상을 살아가는 인물로 분한다. 제 발로 들어간 감옥에서 목사, 스님, 사형수 등 다른 사연을 가진 캐릭터들과 어우러지며 블랙코미디의 특성을 온전히 살릴 예정. 김정욱 등 여러 배우들과 최고의 호흡을 보여주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오달수는 “오랜만에 독립영화에 참여하는 의미 깊은 시간이었다. 선후배 및 스텝들과의 호흡이 좋았고, 나에게 새로운 동기부여가 된 작품”이라며 “우수한 독립영화가 완성될 것으로 기대해본다”고 밝혔다.

오달수는 개성 넘치는 연기를 바탕으로 강렬한 씬스틸러부터 독보적 존재감을 드러내는 주연까지 어떠한 캐릭터를 만나도 소화해내는 배우다. 영화 ‘도둑들’ ‘7번방의 선물’ ‘국제시장’ ‘변호인’ ‘암살’ ‘베테랑’ 등 유수의 작품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로 관객들과 만났다.

‘요시찰’은 후반 작업을 마치는 대로 본격적인 개봉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