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블랙독’ 서현진, 라미란 / 사진제공=tvN
‘블랙독’ 서현진, 라미란 / 사진제공=tvN
‘블랙독’ 서현진, 라미란 / 사진제공=tvN

서현진이 또 한 번 위기를 맞는다.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 제작진24일 착잡한 얼굴로 계약서에 도장을 찍는 신입 기간제 교사 고하늘(서현진 분)의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유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학생들을 위해 교과 파트너 김이분(조선주 분)을 돕기로 결심한 고하늘에게 작은 변화가 찾아왔다. 학부모 공개수업 이후 김이분이 적극적으로 수업자료를 만드는 데 동참하는 것은 물론, 고하늘을 살뜰히 챙기기 시작한 것. 무엇보다 신념을 지키며 자신만의 생존전략을 터득해 가는 고하늘이 진학부의 어엿한 일원으로 조금씩 녹아드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선사했다.

그 가운데 바람 잘 날 없는 새내기 교사 고하늘에게 다시 위기가 찾아온다. 행정실에 굳은 얼굴로 홀로 앉아있는 고하늘. 한껏 늘어진 어깨와 도장을 꽉 쥔 그의 손에는 오만가지 생각들이 들어있는 듯하다. 금방이라도 눈물을 흘릴 것 같은 고하늘의 착잡한 얼굴이 궁금증을 더욱 유발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 속 ‘1년짜리 기간제교사에서 ‘5개월기간제가 될 처지에 놓인 고하늘의 모습이 그려져 그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이어진 사진 속,의기소침해진 고하늘과 마주한 박성순(라미란 분)의 모습도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박성순이 건넨 뜻밖의 말에 놀란 고하늘. 계약 기간 조정문제로 힘들어했던 고하늘에게 박성순이 무슨 말을 건넨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오늘(24) 방송되는 4회에서 신입 기간제 교사 고하늘은 현실의 높은 벽에 다시 부딪힌다. 복직하는 선생님으로 인해 ‘1년짜리기간제에서 ‘5개월짜리기간제 신세가 될 위기에 처한 고하늘. 외로운 시간을 보내는 고하늘과 그를 위해 특별한 위로를 건네는 진학 부장 박성순의 모습이 훈훈함을 더할 전망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