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방송화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방송화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에 이어 또 다른 남자 연예인의 성추문 폭로를 예고해 논란이 됐다. 특히 이 남자 연예인이 MBC 인기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 출연했다고 언급해 각종 추측을 불러 일으켰다. 이번엔 ‘국민 MC’ 유재석이 주가조작에 연루된 의혹이 있고, 좌편향 연예인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김태호 PD가 MBC로부터 뒷돈을 받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19일 ‘가세연’은 ‘[충격] 유재석 첫 단독 기자회견 이유’라는 제목으로 방송하며 유재석과 김태호 PD를 겨냥했다.

이날 강용석 변호사는 “우리가 언제 유재석 이야기를 했느냐. 한마디도 안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는 “‘무한도전’ 방송명에 연연하지 말라고 내가 선을 그어주지 않았느냐”고 거들었다. 또한 강 변호사는 “나랑 아는 사람이라고 하지 않았나. 유재석과 나는 모른다. 전혀 관계가 없다. 혹시나 ‘무한도전’ 때문에 엮을까봐, ‘무한도전’은 신경 쓰지 말라고 했는데 괜히 유재석을 들고 들어왔다”고 했다.

앞서 지난 18일 ‘가세연’은 ‘충격 단독. 또 다른 연예인 성추문 고발’이라는 타이틀로 방송을 내보냈다. 김용호 전 기자는 성추문 연예인이 김건모와 굉장히 친하고 유명한 사람이라며 한 여성의 녹취 인터뷰를 공개했다. 인터뷰에서 이 여성은 “유흥업소에 드나들면서 기이한 행동을 일삼았다. 당시 내가 초짜니까 (몰랐는데), 거기 있던 아가씨들, 새끼마담, 대마도 다 알았던 것 같다. 나는 그냥 보고 놀랐다. 그때 ‘무한도전’ 나온 것…”이라고 했다. 이후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강 변호사는 “굉장히 바른 생활을 하는 스타일인데 충격적이다. 이것을 공개하는 이유는 (시청자들이) 연예인의 이중성, 예능 프로그램에서 어떻게 포장되는지 허상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인터뷰가 공개된 이후 네티즌들 사이에서 각종 의혹이 난무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근거 없는 추측으로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연예인들의 실명을 언급하기도 했다. 또한 ‘무한도전’ MC 유재석 및 고정 출연자를 거론하기도 했다. 이에 상당수의 네티즌들은 “‘무한도전’은 건드리지 마라” “감히 국민 MC를?” “‘가세연’ 주장만 믿지 마라. 근거 없는 추측은 삼가하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방송인 유재석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트로트가수 유산슬로 기자회견을 가졌다. / 사진제공=MBC
방송인 유재석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트로트가수 유산슬로 기자회견을 가졌다. / 사진제공=MBC
다음날인 19일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의 유산슬(유재석)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는 유산슬의 1집 활동을 마무리하고, 오는 22일 오후 일산 MBC에서 열리는 단독 콘서트와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였다.

유재석은 관련 기자 간담회가 끝난 후 ‘가세연’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나는 아니다”라며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해명했다.

같은날 김용호 전 기자는 ‘가세연’에서 “오늘 유재석이 김태호 PD에 대해 좋게 이야기했다. 하지만 김태호 PD가 유재석을 골탕 먹인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미리 상의를 해야지. 유재석 씨가 그래도 의리를 지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유산슬 기자간담회는 ‘가세연’이 ‘무한도전’을 언급하며 성추문 연예인에 대해 이야기하기 전인 17일부터 예정돼 있었다. 제작진은 비밀리에 기자들에게 ‘기자 간담회’ 사실을 알렸다. ‘놀면 뭐하니?’ 방송 특성상 유산슬이 모르게 ‘몰카’ 형식으로 간담회를 열 생각이었기 때문.

유튜브 가로세로채널 방송화면./
유튜브 가로세로채널 방송화면./
계속해서 김용호 전 기자는 “사람들이 ‘유느님’이라며 유재석을 신격화하는데 그도 사람이고 욕망이 있다”며 “유재석이 2016년 FNC에 영입될 당시 주가조작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재석이 어떤 기업에 들어가면 기업의 가치가 몇 백억이 올라가는데 보상을 안 받겠나”라며 “팬들은 유재석 이름이 이용됐으니 그가 피해자라고 생각하겠지만 유재석에게 아무런 보상이 없었을까”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유재석은 성추문 의혹을 해명할 게 아니라 FNC 주가조작 사건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 해명해야 한다. 그 때 어떤 내부자 거래가 있었는지 나는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변호사 또한 “유재석씨 자신은 당시 주식을 산 적이 있는지 없는지 밝혀달라”며 “만약 주가조작으로 이익을 봤다면 환수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유재석이 좌편향적이라고 몰아세웠다. ‘가세연’은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투표장에 온 유재석이 파란색 모자와 신발, 청바지를 착용하고 등장해 더불어민주당을 노골적으로 지지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태호 PD가 MBC로부터 방송문화진흥회에 보고되지 않은 6억~7억원의 현금을 매년 받아왔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김세의 전 기자는 “최승호 MBC 사장이 더 이상 비자금을 못 준다고 하자 김태호 PD가 ‘무한도전’을 그만둔다고 한 것”이라며 “김태호 PD에게 전달되지 않은 돈은 어디에 썼는지, 방송문화진흥회에 보고 안한 돈은 얼마인지 등에 대해 최승호 사장이 밝혀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태호 PD가 시세 60억원 정도하는 고급 아파트에 거주한다”면서 “MBC PD월급이 뻔한데 대체 그 돈은 어디서 났는지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가세연’은 앞서 ‘무한도전 출연 연예인’이라며 언급한 성추문 연예인은 공개하지 않고 방송을 끝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