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MBC 드라마 ‘두 번은 없다’ 박세완, 곽동연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드라마 ‘두 번은 없다’ 박세완, 곽동연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에서 박세완과 곽동연이 정반대의 성격을 보여준다.

14일 방송되는 ‘두 번은 없다’에서는 박세완과 곽동연의 극과 극 연말 회식 장면이 펼쳐진다.

이와 관련해 공개된 스틸에는 각각 회식 자리에 참석한 박세완과 곽동연의 모습이 담겨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박준금의 수행비서로 일을 하고 있는 박세완은 ‘독고다이’ 포스다. 회사 사람들과 쉽게 어울리지 못하고 혼자 다른 생각에 빠져있는 듯 보이는 박세완의 스틸에서는 왠지 모를 짠함까지 느껴진다. 하지만 또 다른 스틸에서는 감출 수 없는 걸크러시 본능을 발산하고 있다. 누군가를 똑바로 응시하고 있는 그의 눈빛에서는 ‘안면도 박치기’다운 포스가 뿜어져 나오고 있는 것.

반면 곽동연은 ‘핵인싸’가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모습이다. 극 중 구성호텔의 핵심인력이라 할 수 있는 본부장인만큼 곽동연은 회식 분위기를 주도하며 여유롭게 직원들을 대하고 있다. 다 함께 건배 제의를 하는가 하면, 특유의 스윗한 미소와 함께 한 사람, 한 사람씩 눈을 맞추며 현장 분위기를 이끌고 있어 능력자다운 포스가 느껴진다.

특히 극 중에서 곽동연은 호텔과 관련된 일에 있어서는 항상 뛰어난 업무 능력을 보여줬었다. 리조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사업 설명회에서도 자신의 능력을 드러내며 인정을 받고 있었던 상황. 때문에 공개된 스틸 속 곽동연은 회사를 이끄는 경영자 포스와 함께 한층 더 성숙해진 매력까지 엿보여 더욱 시선을 집중시킨다.

극 중 박세완과 곽동연의 관계는 변화를 맞는 중이다. 우연과 오해로 시작된 두 사람의 인연이 어느덧 핑크빛 분위기를 형성하며 신선한 설렘을 전달하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두 사람의 러브라인을 응원하고 지지하고 있다.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는 두 사람의 관계에 또 어떤 변화가 생기게 될 것인지 기대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