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캡처

TV조선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3에서 이필모, 이재황, 한정수, 정준, 강두, 천명훈이 각기 다른 애정 행보로 때론 달콤하고 때론 쌉싸름한 ‘연애의 맛’을 맛봤다. 이필모·서수연 부부는 연애 시절 추억이 있는 부산에 아들 담호와 함께 방문했다. 이재황·유다솜은 사주와 궁합을 봤고 정준·김유지는 동반 광고 촬영을 했다. 강두와 천명훈은 이별 후의 이야기를 공개했고, 새로운 멤버로 등장한 한정수는 LA에서 조유경 쇼호스트와 소개팅을 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연애의 맛3’ 7회는 시청률 5.0%(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이하 동일), 최고 시청률은 5.6%를 기록했다.

이필모·서수연 부부는 둘 만의 추억이 가득 담긴 부산을 셋이 돼 다시 찾았다. 두 사람은 연애 시절 자주 가던 횟집에 가서 친구들을 만났고, 친구들은 아들 담호에게 능숙하게 분유를 먹이는 이필모를 보며 “아빠다워졌다”고 감탄했다. 이어 두 사람은 ‘필연부부 어서오이소’라는 환영 현수막이 걸린 민박집을 방문했다. 이필모는 횟집 어머니께 선물 받은 전복에 달걀말이와 어묵탕을 곁들인 저녁상을 차려 서수연을 불렀다. 이필모는 “1년 동안 고생했다”며 “담호가 없으면 난 폐인처럼 살 거다. 그런데 네가 없으면 난 죽을 거다”라는 감동적인 고백으로 서수연을 눈물짓게 했다. 필연부부의 방문 소식을 들은 송정 주민들은 성대한 환대 파티를 열어줬다. 세 식구는 파티가 끝난 후 해변가를 거닐며 셋이 돼 더 아름다운 부산의 밤을 추억했다.

이재황과 유다솜은 담양 방문 당시 못 갔던 떡갈비집에서 다시 만났다. 이재황은 유다솜에게 의문의 커다란 검은 봉지를 건넸다. 그 안에는 꽃다발이 한아름 들어있었다. 촬영 초반 때만해도 “꽃 사는 게 가장 가성비 떨어진다”던 이재황이 꽃을 좋아하는 유다솜을 위해 자기 발로 직접 꽃집을 찾는 장족의 변화를 보인 것. 유다솜은 이재황의 손편지를 읽으며 “많이 많이 좋다”고 화답했다. 식사 후 두 사람은 세차장에 갔고, 이재황은 유다솜이 화장실에 간 사이 직접 뜨개질한 방석을 운전석에 미리 깔아놓는 센스로 유다솜을 또 한 번 웃게 했다. 이어 두 사람은 사주카페를 찾았다. 역술가는 이재황에게 “여자 운이 끊겼다”고 말한 반면 유다솜에게는 “올해부터 남자가 들어온다”고 말해 이재황을 긴장하게 했다. 심지어 역술가는 이재황에게 “본인한테 복을 주는 사람이니 정신 차리고 빨리 잡아라”고 사이다 조언을 날렸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이재황은 ‘복덩이’ 유다솜과 하이파이브를 한 후, 잡은 손을 좀처럼 놓지 못하며 작별의 아쉬움을 표현해 ‘그린 라이트’를 켰다.

‘연애의 맛3’의 새로운 멤버로는 한정수가 등장했다. 미국 LA에 거주 중인 한정수는 조유경 쇼호스트와 소개팅을 하게 됐다. 한정수는 “날씨가 추운데 괜찮냐”고 묻는 매너를 보였다. 조유경은 한정수표 아재 개그에 연신 웃음을 터뜨리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한정수는 조유경과 버스를 타고 해안도로를 달리던 중 가족 같은 친구 김주혁의 죽음 후 오래 만난 연인과도 결별하며 상심한 마음에 모든 일을 중단하고 LA를 찾은 속사정을 털어놓았다. 조유경은 묵묵히 이야기를 들으며 무언의 위로를 건넸다. 머슬비치에 도착한 후 한정수는 길거리 농구팀에게 함께 농구하자는 제안을 받았고, 자신 있게 웃옷을 벗어던지고 코트 위로 뛰어들었다. 영화 ‘라라랜드’ 같은 두 사람의 만남은 설렘과 기대감을 자아냈다.

정준과 김유지는 1년 계약 동반 화장품 광고를 따내며 ‘대세 커플’임을 인증했다. 정준은 촬영 내내 왕년의 하이틴 스타 포스를 내뿜으며 김유지에게 표정 및 포즈를 지시했지만, 정작 자신이 더 어색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 촬영 후 두 사람은 정준이 키우는 네 마리 강아지와 애견 카페로 가 여섯이 된 것을 기념하는 ‘가족사진’을 찍었다. 이후 두 사람은 첫 만남을 가졌던 양꼬치 집을 찾아 김유지의 친구들을 만났다. 정준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친구들은 김유지에게 “진짜 연애를 하는 것 같아 보인다”며 기뻐해줬다. 김유지는 “좋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정준이 돌아오자 친구들은 “오빠가 신뢰를 많이 준 것 같다”고 했고 정준은 “나는 축복 받은 사람”이라며 김유지를 향한 뜨거운 애정을 표현했다.

그런가하면 씁쓸한 이별의 맛도 전해졌다. 중학교 동창이자 얼마 전 같은 이별의 아픔을 겪은 강두와 천명훈은 오랜만에 만나 회포를 풀었다. 강두는 이별 당일을 회상하며 “신기했다. 이렇게까지 가슴이 아픈가”라며 고개를 떨궜다. 그는 얼마 전 생일을 맞은 이나래에게 축하 문자를 보내며 오빠·동생 사이로 남기로 했다는 뒷 이야기를 전했다. 강두처럼 조희경에게 ‘좋은 오빠’로 남은 천명훈 역시 “사랑 참 어렵다”며 소주를 털어 넣었다. 강두는 “이제 연애 세포가 너무 죽어서 아무것도 못하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천명훈은 자신감을 가지라는 격려를 건넸다. 두 사람은 얼큰하게 취해 노래방으로 가 노래를 부르며 씁쓸한 이별의 아픔을 디딘 후 다가올 또 다른 연애의 맛을 기약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