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 /사진제공=MBC

도미니카 공화국 가족이 경기 포천 이동 갈비를 맛본다.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다.

12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그레이스와 삼 남매는 포천의 대표 음식인 이동 갈빗집을 방문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그레이스는 효도 관광을 마무리하며 가족과 함께 이동 갈빗집을 찾았다. 그는 등산을 하고 지친 가족에게 활력을 주기 위한 음식으로 이동 갈비를 선택했다. 고기가 나오자 그레이스는 가족들에게 고기 먹는 법을 설명했다.

순식간에 고기를 다 먹은 후 알레이다는 “이건 어떻게 발라 먹는가?”라며 남은 뼈를 가리켰다. 그레이스의 말에 손으로 집어 먹어도 된다는 것을 알게 됐지만, 알레이다는 “손을 쓰면 안 되는 줄 알았다”며 망설였다. 반면 거침없이 손으로 갈비를 집어 든 호세는 “이거 진짜 맛있다”며 빠르게 음식을 먹어 치웠다.

식사를 마친 가족들은 투어에 대한 소감을 나눴다. 호세는 “나한테 그레이스는 약이었다. 힘이 났고 셋만 있을 때보다 좋았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그동안 장난만 치던 호세의 진지한 모습에 알레이다는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12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