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가수 이지훈/사진= 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가수 이지훈/사진= 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가수 이지훈/사진= MBC에브리원 제공

탤런트 겸 가수 이지훈이 배우 이정재와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오는 1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서다.

1996년 18살 나이에 데뷔한 이지훈은 훈훈한 외모와 뛰어난 가창력으로 큰 인기를 누렸다. 이후 탤런트로 전향한 뒤 현재는 뮤지컬 배우로 활발히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최근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이지훈에 대해 “원조 국민 남동생이다. 그래서 별명이 ‘탑골 이승기’다”라고 소개했다. 이지훈은 “전혀 몰랐다”며 쑥스러운 듯 웃었다. 이에 박명수가 “이지훈이 탑골이면 김용만 형은 유골이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이지훈은 또 배우 이정재와의 인연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용만이 “‘왜 하늘은’ 뮤직비디오에 이정재 씨가 어떻게 출연하게 됐냐” 묻자 그는 “당시 소속사 사장님과 이정재 형님이 친분이 있으셨다. 이정재 형님이 처음엔 출연을 고사하다 저를 만나고 출연을 결심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장에서 ‘왜 하늘은’을 열창하며 이정재가 만들어줬다는 엔딩 포즈를 선보여 출연자들에게 박수갈채를 받았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