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네덜란드 ‘파테 위트레흐트 라이드쉬 라인 극장’에 개관한 CGV 4DX관 700호점. /사진제공=CJ CGV
네덜란드 ‘파테 위트레흐트 라이드쉬 라인 극장’에 개관한 CGV 4DX관 700호점. /사진제공=CJ CGV


CJ CGV의 오감체험특별관 4DX가 전 세계 700개관을 돌파했다.

CJ CGV 자회사인 CJ 4DPLEX(대표 김종열)는 27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위트레흐트에 있는 ‘파테 위트레흐트 라이드쉬 라인’ 극장에 4DX 700호점을 열었다고 밝혔다.

파테는 프랑스, 네덜란드, 스위스 등에 극장을 보유하고 있는 유럽 최대 극장 사업자다. 최신 극장 기술 도입에 적극적인 파테는 CJ 4DPLEX와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다. 파테 위트레흐트 라이드쉬 라인 4DX관의 첫 번째 상영작은 ‘겨울왕국 2’로 선정됐다.

파테 극장의 도론 커즈 책임자는 “2017년부터 네덜란드 내 파테 극장을 찾은 4DX 관객 수만 90만 명을 넘어설 정도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며 “파테가 추구하는 혁신적인 극장 경험을 관객들에게 전하기 위해 앞으로도 CJ 4DPLEX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4DX관를 계속해서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CGV 4DX는 2009년 국내에 첫선을 보인 후 2014년 국내외 통합 100개관 돌파, 2016년 300개관, 2018년 국내외 통합 누적 500개관 돌파 기록을 세우며 성장세를 보였다. 올해 11월 700번째 4DX관을 개관하면서 전세계 65개국에 8만여 개 좌석을 보유하며 연간 1억4000만 명이 넘는 국내외 관객을 수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700번째 4DX관 오픈과 함께 CJ 4DPLEX는 론칭 10년 만에 새로운 BI를 내놓고 기술 통합관 ‘4DX with ScreenX’를 ‘4DX Screen’이라는 명칭으로 변경했다.

김종열 CJ 4DPLEX 대표는 “전 세계 영화 팬들의 성원과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통해 10년 간 CJ 4DPLEX가 가파른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며 “새로운 브랜드 로고에 담아낸 의미처럼 앞으로도 관객들이 4DX를 통해 보다 흥미롭게 영화를 감상할 수 있도록 기술 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