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영애가 다시 태어나면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이영애가 사부로 출연했다.

이영애는 최근 방탄소년단 콘서트 인증샷으로 화제가 된 것을 언급하며 “그렇게 큰 콘서트를 간 건 처음이었다. 그 자체가 처음 보는 광경이었다”며 “후배한테 다시 태어나면 가수한다고 그랬다. 그런 느낌들이 배우들이 느끼는 것과 다르더라”고 말했다.

이어 “노래를 잘 한다는 게 아니라 새로운 도전은 재밌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이영애는 “딸이 노래를 좋아한다. 가수 삼촌들이 와서 설렘 가득하다. 승빈이의 현재 꿈은 뮤지컬 배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