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헬스장에 간 기안84.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헬스장에 간 기안84.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헬스장에 간 기안84.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몸만들기에 돌입한 기안84의 짠내나는 특훈이 펼쳐진다.

오는22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는 화보 촬영을 준비하기 위해 헬스장을 찾는다.

한혜연이 어렵사리 성사시킨 10페이지짜리 화보 촬영이 다가오자 기안84는 슬슬 불안감을 느꼈다. 이에 일생일대의 결심을 하고 헬스장을 찾았다. 긴장하고 있는 기안84 앞에 나타난 인물은 ‘인간 호랑이’ 양치승 관장.

위압감 넘치는 호랑이 티셔츠를 입은 양 관장은 취조실을 연상케 하는 분위기를 만들며 상담을 진행해 기안84를 더 두렵게 만들었다. 인바디 체크까지 마치고 운동에 돌입한 두 사람. 양 관장은 기안84의 몸을 보자 “촛농이 여?었다”라며 먹잇감을 찾았다는 듯이 눈을 반짝였다.

팔굽혀펴기부터 덤벨 운동까지 속전속결로 진행하는 양 관장의 혹독한 트레이닝에 기안84는 점점 미소를 잃어갔다. 양 관장은 절로 유턴을 찾게 만드는 ‘지옥의 드라이빙’ 훈련법으로 기안84의 멘탈과 몸을 탈탈 털어버렸다. 헬스장이 아니라 ‘헬(Hell)’스장임을 점점 깨닫게 되는 기안84와 더 독해지는 저승 자사 양치승의 모습이 대비되면서 시청자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들 것이다.

‘촛농’ 몸매를 탈피하기 위한 기안84의 헬스장 입성기는 오는 22일 밤 11시 10분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