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종업. / 제공=더그루브컴퍼니
가수 종업. / 제공=더그루브컴퍼니


그룹 비에이피(B.A.P) 출신 종업이 더그루브컴퍼니에 새롭게 둥지를 틀었다.

더그루브컴퍼니는 21일 “최근 종업과 최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며 “종업이 자신의 재능을 더 많은 곳에서 보여줄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춤, 노래, 프로듀싱 등 다방면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종업과 전속계약을 맺게 돼 기쁘다. 솔로 아티스트로서 발돋움할 종업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2012년 B.A.P의 멤버로 데뷔한 종업은 귀를 사로잡는 힘 있는 음색과 화려한 춤 실력으로 주목받았다. ‘대현&종업 도쿄, 오사카 팬미팅’, MBN 오디션 프로그램 ‘사인히어’ 등 가수로서의 활동뿐만 아니라, 연극 ‘잃어버린 마을 동혁이네 포차’에 출연하며 연기력도 인정받았다.

종업은 더그루브컴퍼니를 통해 “솔로 가수로 새롭게 나선다. 앞으로 다채로운 음악과 퍼포먼스, 연기 등 다방면으로 인사드릴 계획”이라며 “항상 저를 믿어주시고, 기다려주신 팬들에게 감사 드린다”고 전했다.

종업은 내년 3월 발매를 목표로 새 음반을 준비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