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시크릿 부티크’ 방송분 캡처
사진=SBS ‘시크릿 부티크’ 방송분 캡처


사진=SBS ‘시크릿 부티크’ 방송분 캡처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서 김선아가 박병호의 도움으로 우호지분 어르신들의 의결권을 획득했다. 하지만 김선아의 정체를 알게 된 장미희의 극악한 방해로 전세 역전을 당한데 이어 목숨까지 위태로워졌다.

지난 14일 방송된 ‘시크릿 부티크’에서 제니장(김선아)은 김여옥(장미희)에게 정체가 발각된 것을 모른 채 운산스님(박병호)의 도움으로 우호지분 어르신들의 절대적인 힘을 얻고, 복수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국제도시개발사업’에 더욱 매진했다. 융천시장 도준섭(김법래)을 통해 지반 문제로 부지에 추가부지가 생겼지만, 정작 땅 주인이 숨어버렸다는 말을 듣고 땅 주인을 찾으러 나섰다. 하지만 그사이 김여옥은 제니장을 끌어내리기 위해 아들 위정혁(김태훈)의 동성애 성향마저 폭로하라고 지시했다. 제니장이 위정혁의 연인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권력을 위해 위장 결혼했다는 소문을 퍼트리라고 한 것. 제니장은 J부티크로 찾아온 기자를 몰아붙인 끝에 김여옥의 사주가 있었음을 알게 됐다. 하지만 오히려 모른 척 김여옥에게 이를 알린 후 ‘국제도시’ 부지매입에 문제가 생겼다고 관심을 돌렸다. 이로 인해 김여옥은 황집사(한정수)에게 위정혁 기사를 잠시 보류하라고 지시했다.

추가부지 땅 주인을 만나러 온 제니장은 그곳에서 땅 주인으로 나온 이현지(고민시)를 만났다. 이현지는 “전에 얘기했는데? 당신들 일 성공은 못 도와도 방해는 할 수 있다고. 성가신 존재가 될 거라고 얘기했잖아요”라며 추가부지를 김여옥에게 이미 팔았다고 했다. 상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가고 있음을 느낀 제니장은 김여옥을 찾아갔다. 김여옥은 의중을 감춘 채 제니장에게 “내가 널 은연중에 다 키운 딸처럼 생각했었나봐”라며 제니장의 생일축하파티를 직접 열어주겠다고 했다.

파티를 준비하던 중 제니장은 윤선우(김재영)로부터 조광그룹 최석훈(박정학)과 김여옥이 힘을 합쳤다는 것과 김여옥이 뭔가를 알고 있는 것 같다는 의심을 듣게 됐다. 이런 와중에 미소를 띠며 등장한 김여옥은 데오가의 반지를 낀 채, 제니장에게 새로운 반지를 끼워주며 “잘 어울리네. 너한텐 이게 딱 이야. 마음에 드니?”라고 말해 제니장을 굳어지게 만들었다.

제니장의 생일파티 날, 화려한 파티복을 입은 제니장에게 메이드가 미세스왕(김영아)이 찾는다는 말을 전했다. 급히 이동하던 제니장은 이상한 낌새를 느꼈다. 제니장은 보안요원들의 습격을 받고 차고 있던 목걸이를 떨어뜨린 채 지하창고에 갇히고 말았다. 그곳에서 이미 양손이 묶인 채 갇혀있던 미세스왕을 만났다. 제니장이 미세스왕을 돕는 사이 두 사람이 있는 곳까지 물이 무서운 속도로 밀려들었다. 두 사람의 턱 끝까지 물이 차올랐고, 제니장은 숨쉬기도 힘든 상황에서 겁에 질린 미세스왕에게 “정신 놓으면 안돼요 여사님”이라고 외쳤다. 위정혁은 정원에 떨어진 제니장의 목걸이를 발견한 후 김여옥에게 달려가 “도영이 풀어주세요”라고 외쳤다. 그런 위정혁을 보며 김여옥은 “도영이가 위창수 자식인걸, 넌 알고 있었어”라고 매섭게 말했다. 그 시각 제니장은 차오르는 물속에서 안간힘을 쓰다 결국 수면 아래로 빠져 정신을 잃어갔다.

‘시크릿 부티크’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