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연경. / 제공=바를정엔터테이먼트
배우 이연경. / 제공=바를정엔터테이먼트

배우 이연경. / 제공=바를정엔터테이먼트

배우 이연경이 현 소속사 바를정엔터테이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이연경의 소속사 바를정엔터테이먼트는 5일 “이연경과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재계약을 맺고, 소중한 인연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이어 “매니지먼트를 넘어 든든한 가족으로서 앞으로도 이연경이 다양한 분야에서 자신의 능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1989년 MBC 대학가요제에서 은상을 수상한 이연경은 MBC 아침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으로 본격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드라마 ‘남자 셋 여자 셋’ ‘산부인과’ ‘더킹 투하츠’ ‘학교 2013’ ‘그녀의 신화’ ‘상속자들’ ‘신의 선물-14일’ ‘트로트의 연인’ ‘별이 되어 빛나리’ ‘맨홀’ ‘대군-사랑을 그리다’, 영화 ‘써니’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 여러 작품에서 활약했다.

바를정엔터테이먼트에는 이연경 외에도 김병춘 김민상 정만식 지승현 정성일 최희도 유수정 서윤진 강덕중 박혁민 등이 소속돼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