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배우 박준금./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배우 박준금./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배우 박준금이 날씬한 몸매를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을 공개한다.

28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박준금과 방송인 붐이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는 박준금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는 ‘원조 청순 미인’으로 불리던 박준금의 20대 시절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특히 신세경과 똑 닮은 사진이 놀라움을 자아냈다. 붐도 “아이돌 느낌이 난다”며 박준금의 미모를 극찬했다. 또한 박준금은 “아이유와 옷 사이즈가 같다” “몸무게 43kg에 허리사이즈는 23인치다. 항상 유지 중”이라며 냉장고 속에서 등장 할 건강 식재료를 기대하게 했다.

공개된 박준금의 냉장고에서는 각종 채소와 해산물, 고기는 물론 연예계 절친 김수미와 빅마마 이혜정이 보내준 버섯 피클, 매실장아찌, 조청 고추장 등 다양한 한식 반찬들이 등장했다. 박준금은 “과식하면 무조건 양배추를 먹는다” “밀가루 과자 대신 말린 대추를 먹는다”며 본인만의 철저한 식단관리법을 공개했다.

이날 박준금은 “평소 몸매 관리 때문에 짠 음식을 조심하지만 오늘은 상관없다”며 잠시 다이어트를 포기했다. 셰프들은 박준금을 위해 맛있는 요리를 만들었고, 시식에 나선 박준금은 “판다면 가서 먹고 싶다” “감동했다. 눈물 나려고 한다”며 연신 감탄했다. 이를 지켜보던 붐 또한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허밍 BGM과 다이내믹한 추임새들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다이어트를 잠시 내려놓은 박준금의 먹방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