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김동한./ 사진=SBS ‘정글의 법칙’ 캡처
가수 김동한./ 사진=SBS ‘정글의 법칙’ 캡처


가수 김동한이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 ‘정글의 법칙-인도네시아 순다열도’에 입성해 생존 전쟁을 시작했다.

김동한은 순다열도에 입성하자마자 갖고 온 짐을 모두 제작진에 빼앗기고 ’60분 내에 필수 생존 도구를 찾아라’라는 미션을 받았다.

막내인 김동한은 가장 마지막에 남은 파이어스틸 카드를 받고 홀로 파이어스틸 찾기에 나섰다. 그는 40분 만에 파이어스틸 깃발 찾는 데는 성공했으나 온 땅을 헤집어도 파이어스틸의 흔적조차 찾지 못했다. 결국 김동한은 자신이 선택한 파이어스틸만 찾지 못했다.

그때 김병만 족장이 “불 피울 수 있어”라고 희망을 내비쳤다. 불을 못 찾은 김동한이 “아까 숯 봤어요”라고 가장 열심히 뛰어다니며 불을 위한 재료들을 찾아 나섰다.

김동한은 칼 없이 맨손으로 직접 나무를 찢어 마른 숯을 확보하고 뜨거운 태양 아래 묵묵히 불쏘시개를 만드는 등 다른 멤버들에게 힘이 되기 위해 애썼다.

결국 모든 멤버들의 노력이 모아져 태양열로 불 피우는 데 성공했고 김동한은 한시름 놓으며 다시 해맑은 막내로 돌아갔다.

‘정글의 법칙-인도네시아 순다열도’는 오는 5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