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신입사관 구해령’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신입사관 구해령’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신입사관 구해령’ 방송화면 캡처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신세경, 차은우가 드디어 20년 전 과거 사건의 단서를 찾았다. 두 사람은 금서 ‘호담선생전’ 내용에 대한 진위를 파악하던 중 ‘김일목 사초’의 존재를 알게 됐고, 이를 통해 과거 ‘서래원’의 비밀에 한 발 더 다가갔다. 특히 이 사초가 숨겨진 곳이 이림의 거처 ‘녹서당’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19일 방송된 ‘신입사관 구해령’ 35-36회에서 폐주 희영군 이겸(윤종훈 분)의 어진을 발견한 구해령(신세경 분)과 이림(차은우 분)은 충격 속 대화를 이어갔다. 자신이 역적의 딸임을 밝힌 해령은 “아버지께서 무슨 누명을 쓰셨는지, 서래원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호담은 왜 폐주가 됐는지 알고 싶다”고 말했다.

행궁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해령은 무작정 오라버니 구재경(공정환 분)의 방으로 향했다. 한참을 살피던 해령은 돌돌 말린 종이 하나를 발견했고, 이를 통해 ‘김일목’이라는 사관이 사초 내기를 거부해 참형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자신의 출생에 대해 의문을 품은 이림은 승정원일기를 찾아봤다. 이를 알게 된 이진(박기웅 분)은 이림을 찾아 “폐주의 일이다. 니가 이리 나서서 관심 가질 필요는 없다”고 주의를 줬다. 이림은 “왜 승정원일기에는 제가 태어난 것에 대한 기록이 한 줄도 없는 거냐”고 질문했다.

뾰족한 대답을 내놓지 못하는 이진의 모습에 감정이 북받쳐 오른 이림은 그 길로 임금 이태(김민상 분)의 침전을 찾아갔다. 이림은 “한순간이라도 소자를 사랑하신 적이 있으시냐”고 물었고 임금은 절절한 질문에 끝내 답하지 않고 냉담하게 돌아섰다.

의심이 확신이 되는 순간 망연자실한 이림은 눈물을 흘렸다. 애처로운 눈빛으로 그를 바라보던 해령은 조용히 이림을 품에 안고 토닥였다.

늦은 밤 궁궐 곳곳에 긴장감이 감돌았다. 궁녀와 내관들이 비밀스럽게 서책을 옮기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다음날 날이 밝자 제목을 드러낸 서책은 ‘호담선생전’이었다.

호담선생전에 따르면 호담과 영안은 이 나라의 변화를 위해 뜻을 모아 ‘서래원’을 만들었다. 그러나 사람들의 눈에 비친 서래원은 계집과 천것들이 어울리며 오랑캐의 글을 배우는 곳에 불과했다. 희망에 부풀었던 젊은이들은 칼날 앞에 힘없이 쓰러져갔고 호담과 영안도 그날 밤 목숨을 잃었다.

아버지와 서래원 사람들의 마지막이 이처럼 잔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해령은 이림을 찾아갔다. 이림은 “난 알아야겠다. 내가 태어나고 폐주가 죽던 날,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라고 말했다. 또한 “아무리 믿고 싶지 않은 사실이라도, 마주할 자신이 생겼다”고 했다. 해령은 이림에게 사관 김일목의 사라진 사초에 대해 이야기했다.

두 사람은 당시 김일목과 함께 예문관에서 일했던 사관 중 유일하게 살아있는 심학주를 찾아가 20년 전 김일목이 참형 당하던 날의 진실을 마주했다. 죽기 직전 일목은 학주에게 “언젠가는 푸른 숲이 우거진 섬을 찾아가라. 그곳에 직필이 있다”라는 말을 남겼다. 이 말을 전해 들은 해령과 이림은 급히 일어서 녹서당으로 향했다.

녹서당의 현판을 바라보던 이림은 “푸른 숲이 우거진 섬, 녹서”라며 사초가 숨겨진 곳을 확신했다. 두 사람은 녹서당 어딘가에 사라진 사초가 있다는 직감으로 서로를 마주 봤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