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서울메이트3’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tvN ‘서울메이트3’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tvN ‘서울메이트3’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가수 유라가 반짝이는 예능감을 뽐내며 다재다능한 멀티테이너임을 입증했다. tvN ‘서울메이트3’에서다.

지난 16일 종영한 ‘서울메이트3’에서 호스트로 활약한 유라는 외국인 메이트들과 스스럼없이 친구를 맺으며, 쾌활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그는 직접 만든 김치볶음밥부터 주꾸미볶음, 전주 한정식까지 다양한 음식을 대접하며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또한 태권 댄스 체험과 랜덤 플레이 댄스파티 등 메이트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여행 코스를 계획하며, 호스트로서의 역량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또한 유라는 스튜디오 패널로 참여해 넘치는 흥과 남다른 리액션을 선보였다. 그는 특유의 유쾌한 웃음으로 사랑스러운 에너지를 발산하며, 다른 호스트들의 에피소드에 함께 미소 짓거나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으로 따뜻한 공감 능력을 펼쳤다.

유라는 여러 프로그램에서 남다른 예능감을 뽐내며 주목받았다. 그는 먹방 요정의 시작을 알린 올리브 ‘2016 테이스티로드’부터 진솔한 입담과 안정적인 진행 실력으로 MC 자질을 인정받은 tvN ‘인생술집’, 기내 승무원의 업무와 일상을 체험하며 진중한 면모를 보여준 채널A ‘비행기 타고 가요’ 등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풍성한 재미를 선사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