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P E&M
제공=JP E&M
제공=JP E&M

배우 연우진과 김세정의 관계가 하루아침에 바뀐다. 그 이유는 20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극본 김민주, 연출 이정미)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는 어색해진 장윤(연우진 분)과 홍이영(김세정 분)의 모습이 담긴다.

앞서 홍이영은 장윤에게 위로의 키스를 부탁했고, 그는 거절하지 않고 망설임 없이 입을 맞췄다. 하지만 이후 장윤이 먼저 다가오지 않고 만남을 피하자 홍이영은 “왜 자꾸 사람 흔들어요? 내가 그렇게 우스워요?”라며 화를 냈다.

장윤은 홍이영의 마음을 달래기 위해 사건 현장에 동행해 그날 있었던 일을 모두 털어놓으며, 기억을 되찾길 바라는 마음을 내비쳤다. 두 사람의 행보가 주목되는 상황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시간에 따라 태도가 변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겨있다. 깊은 밤, 침대에서 그림책을 보다 잠든 홍이영을 바라보는 장윤은 불면증이 있는 그가 깨지 않고 푹 자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걱정 어린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그러나 아침이 되자 분위기가 180도 바뀌면서 이들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흘렀다. 단호한 모습으로 서 있는 장윤 앞에서 홍이영은 주저하는 듯 손을 뻗었지만 그의 얼굴을 쳐다보지 않고 있다. 짧은 시간 동안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특히 죽은 동생 김이안(김시후 분)과 홍이영이 특별한 사이었다는 사실을 안 장윤은 점점 마음을 열고 다가오는 그의 행동에 혼란을 겪고 있어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의 제작사 JP E&M 관계자는 “장윤과 홍이영의 사이가 가까워졌다가도 바로 멀어지게 된다”며 “11, 12회에서 두 사람의 변하는 감정에 주목해서 봐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