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영화 ‘집으로’ 스틸컷 / 사진제공=팝엔터테인먼트
영화 ‘집으로’ 스틸컷 / 사진제공=팝엔터테인먼트

영화 ‘집으로’ 스틸컷 / 사진제공=팝엔터테인먼트

영화 ‘집으로'(감독 이정향)가 오는 9월 추석 연휴를 앞두고 18년 만에 재개봉한다.

‘집으로’는 2002년 개봉 당시 전국민을 울리고 웃기며 400만 관객 돌파라는 이례적인 흥행 기록을 세웠다. ‘국민남동생’ 유승호를 일약 꼬마 스타로 만든 데뷔작으로 유명하며 특히 ‘감동 영화 리스트’에 늘 빠지지 않고 언급되는 작품이기도 하다.

추석을 앞두고 재개봉하는 만큼 가족 관객들에게 뜻깊은 시간을 선물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성인 연기자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며 ‘정변’의 바른 예로 꼽히는 배우 유승호의 ‘귀염뽀짝’한 시절을 확인하는 것 또한 색다른 재미가 될 것이다.

‘집으로’는 도시에 사는 7살 개구쟁이 상우(유승호 분) 말도 못하고 글도 못 읽는 외할머니(김을분 분)가 혼자 살고 계신 시골집에 머물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생애 최초의 시련으로 여겼던 시골살이가 끝내기 싫은 인생 최고의 추억이 되는 소년 상우를 통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재개봉을 확정하며 공개된 스틸은 어린 시절 추억을 소환한 듯 정감 어린 시골집 방 안에서 밥을 먹고 있는 김을분 할머니와 꼬마 상우의 모습을 담고 있다. 손자에게 먹이려고 두 손으로 김치를 쭉 찢고 있는 외할머니와 그에는 관심 없다는 듯 즉석 햄을 퍼먹고 있는 도시 꼬마 상우의 이미지가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의 관계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 한 장만으로도 ‘집으로’의 뭉클한 감성을 느끼기에 충분한 가운데, 과연 할머니와 손자의 기막힌 동거는 어떻게 끝이 날 것인지 기대감을 모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