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워낭소리’ 스틸컷./
영화 ‘워낭소리’ 스틸컷./


독립영화 ‘워낭소리'(2009)의 주인공인 이삼순씨가 지난 18일 별세했다. 향년 81세.

이씨는 부군이자 워낭소리 주인공인 최원균씨가 2013년 숨진 뒤 6년 만에 뒤를 따라 영면했다. 이씨는 오는 21일 경북 봉화군 상운면 하눌리 워낭소리공원 최씨 무덤 옆에 묻힌다.

이씨와 농부 최씨는 시골 마을에서 평범하게 살다 2009년 1월, ‘워낭소리’로 세상에 알려졌다. 오랜 세월을 함께한 노인과 늙은 소의 외로운 삶을 조명한 ‘워낭소리’는 당시 296만명을 모으며 독립영화 최대 히트작으로 떠올랐다.

봉화군에 따르면 소는 평균 15년 정도밖에 살지 못하는데, 할머니의 따뜻한 보살핌으로 40년이라는 긴 세월을 살고 2011년 워낭소리공원에 묻혔다.

이씨의 빈소는 봉화읍 봉화해성병원 장례식장 303호에 마련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