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왕이 된 남자’ 옥사의 권해효를 찾아간 여진구/사진제공=tvN
‘왕이 된 남자’ 옥사의 권해효를 찾아간 여진구/사진제공=tvN
‘왕이 된 남자’ 옥사의 권해효를 찾아간 여진구/사진제공=tvN

tvN ‘왕이 된 남자’에서 여진구가 권해효의 옥사를 찾는다. 나무 창살을 사이에 둔 두 사람의 날선 대립이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다.

‘왕이 된 남자’ 제작진은 14회 방송을 앞둔 25일, 광대 하선(여진구 분)가 신치수(권해효 분)의 옥사 맞대면 현장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13회 방송에서는 하선은 반정 세력을 향해 단죄의 검을 꺼내 들었다. 자신의 정체를 모두 알고 역모를 꾀하려는 신치수에게는 참수형을, 누이 달래(신수연 분)에게 몹쓸 짓을 한 신이겸(최규진 분)에게는 자자형(죄인의 얼굴이나 팔에 죄명을 문신하는 형벌)을 내렸다. 중전 소운(이세영 분)을 불임으로 만든 대비(장영남 분)를 향해 ‘폐모’를 거론하며 냉혹한 군주의 모습을 보였다.

공개된 스틸에서 하선은 홀로 신치수의 옥사를 찾았다. 신치수는 피범벅이 된 채로 목에 칼을 찬 모습. 그럼에도 여전히 독기 어린 눈빛을 보이고 있다. 신치수를 내려다 보는 하선 또한 격분한 표정으로 맞서 살얼음판 같은 긴장감이 느껴진다.

이 스틸은 극 중 하선이 보란듯이 신치수의 뒤통수를 치며 시청자들을 전율케 했던 ‘친국(임금이 중죄인을 친히 심문하는 일)’ 이후, 두 사람의 첫 대면 현장을 담은 것이다. 촬영 현장에서 여진구와 권해효는 팽팽한 대립각을 세우며 심장 쫄깃한 장면을 탄생시켰다. 두 사람의 살벌한 눈빛 대결에 현장에서는 숨소리 하나 들리지 않았다고 한다.

‘왕이 된 남자’는 25일 오후 9시 30분에 14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