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니가 알던 내가 아냐’ EXID 하니 / 사진제공=Mnet
‘니가 알던 내가 아냐’ EXID 하니 / 사진제공=Mnet


그룹 EXID 하니가 무대 위 섹시한 모습과 다른 충격적인 모습을 공개한다.

17일 방송되는 Mnet ‘니가 알던 내가 아냐’에는 EXID의 하니가 출연해 역대급 꿀잼을 선사한다.

친남동생과 B1A4 산들, EXID LE 등 5명이 최측근 관계자로 출연해 하니의 일상 예측에 나선다. 관계자 5인의 입에서 나온 하니의 모습은 그 동안 방송에서 보여줬던 섹시하고 비주얼 탑이라고 하기에는 사뭇 다른, 충격과 웃음 그 자체였다.

특히 ‘하니에게 한이 맺힌 관계’라고 소개한 B1A4의 산들은 평소에 쌓아두었던 모든 것을 대방출할 예정이다. 여기에 EXID의 멤버 LE는 “본인한테 도움이 될 것이 없는데 왜 저를 불렀는지 모르겠다”며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을 그대로 폭로할 것을 예고했다. 유일한 지원군으로 부른 남동생마저도 일상 모습을 가감 없이 말하며 폭로 대전쟁을 방불케 해 하니를 당혹스럽게 만들었고,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는 전언이다.

VCR 영상을 보던 하니의 입에서조차 “이게 진짜 나와요?”, “이미지 이제 다 끝났어요” 라며 부끄러워할 정도로 리얼한 일상 모습은 어떨지, 서로 물고 뜯을 것만 같았던 관계자들은 하니에 대해 얼마만큼 잘 알고 퀴즈의 답을 맞힐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니가 알던 내가 아냐’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