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대한외국인’/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기자출신, 동시통역사 안현모가 출연해 한국인 팀의 두 번째 우승을 노린다.

26일 방송될 ‘대한 외국인’에는 SBS 보도국 기자출신이자 동시 통역사인 안현모가 출격한다. 그는 최근 개최된 북미정상회담의 동시통역과 ‘2018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2018 BBMA)’의 통역을 담당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에는 음악 프로듀서 라이머와 결혼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그의 출연에 대해 한국인 팀장 박명수는 “(안현모를) 한국인 팀이 너무 안 풀릴 때 부르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안현모의 등장에 인도 출신 럭키는 “동시통역사라 순발력이 엄청 뛰어날 것 같다”며 긴장했고, 9단계 러시아 출신 에바도 “같은 대학원 선배님이고, 뉴스에서 통역하는 걸 보면서 공부하고 있다. 9단계까지 안 오셨으면 좋겠다”며 처음으로 위축된 모습 보였다.

또한 최근 녹화에는 새로운 퀴즈 유형인 ‘말모이’ 퀴즈가 등장했다. 문제를 본 안현모는 “말모이 폐지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해 MC 김용만을 당황케 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어떤 문제이기에 출연진들을 당황시켰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밖에도 힙합특집으로 치러진 ‘대한외국인’ 11회는 남친짤의 대명사 래퍼 한해와 데뷔 30년차 배우 겸 가수인 양동근이 새롭게 합류해 대결을 펼친다.

‘대한외국인’은 2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