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그룹 브이에이브이(VAV)가 유럽 앙코르 투어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VAV는 지난 8일부터 20일까지 독일 에센을 시작으로 프랑스 파리·이탈리아 밀라노·네덜란드 암스테르담·스페인 마드리드·체코 프라하· 독일 베를린·헝가리 부다페스트 등 8개의 도시에서 ‘브이에이브이 2018 미트 앤 라이브 인 유럽(VAV 2018 MEET&LIVE IN EUROPE)’을 열고, 약 5000명의 팬과 만났다.

이번 공연에서 VAV는 각 나라의 언어로 유창하게 콘서트를 이끌었다고 한다. 최근 발매한 크리스마스 싱글 음반 ‘소 인 러브(So In Love)’부터 ‘윈터 브리즈(Winter Breeze)’, ‘세뇨리따(Senorita)’ ‘아임 쏘리(I’m Sorry)’ 등을 부르며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줬다.

VAV는 ‘소원을 말해봐’ 게임을 비롯해 사진 찍기 이벤트 등을 마련해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아울러 다양한 일화를 털어놓으며 소통했다.

마지막 공연을 마친 VAV는 “유럽 곳곳에 팬들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다. 무대에 설 수 있는 원동력인 팬들과 멤버들에게 감사하다”며 “다음 유럽 투어에서는 더 멋있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