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강경헌과 이연수가 한밤 중 둘 만의 은밀한 회동을 펼친다. 3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될 SBS ‘불타는 청춘’에서다.

지난 주 홍천 편 방송에서는 강경헌과 이연수가 새벽에 둘만의 시간을 보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들의 심상치 않은 케미를 눈여겨본 ‘불타는 청춘’ 제작진은 두 사람의 특별한 만남을 주선했다. 이에 한밤 중에 재회하게 된 강경헌과 이연수는 서로를 보자마자 탄성을 지르며 반가워했다.

서울 모처의 카페에서 만난 강경헌과 이연수는 직접 춘천 여행 일정을 기획하는 시간을 가졌다. 두 사람은 한껏 들뜬 모습으로 춘천에서 하고 싶은 일들을 나열하며 여행의 드레스 코드까지 청청패션으로 지정하는 등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특히 여행 전날 이연수는 자택에서 청춘들을 위한 간식을 손수 포장하며 설렘을 드러냈다. 강경헌 또한 여행에서 할 게임을 직접 시뮬레이션 해보는 등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