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개그맨 지상렬(위) / 사진제공=KBS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개그맨 지상렬(위) / 사진제공=KBS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개그맨 지상렬(위) / 사진제공=KBS

개그맨 지상렬이 배우 공유·강동원에게 “편하게 연기해야 한다”고 조언한 일화를 털어놓는다. 16일 KBS2 ‘해피투게더3’에서다.

이날 방송의 ‘해투동’ 코너는 ‘헉 소리 나는 사람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개그맨 지상렬과 염경환, 배우 이계인·한상진, 그룹 (여자)아이들의 우기가 출연한다.

앞선 녹화에서 지상렬은 공유와 강동원이 신인이던 시절 함께 드라마에 출연한 적 있다고 밝혔다. 두 사람에게 “편하게 연기해야 시청자들도 편하다. 침착해야 한다”고 연기 조언까지 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나랑 같이 작품을 했던 친구들은 다 잘됐다”며 으스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한상진은 “드라마 ‘이산’을 촬영할 당시 지상렬이 NG를 제일 많이 냈다. ‘송연아’ 한마디로 3시간을 찍었다”고 폭로했다. 전현무는 “편안하게 하면 된다는 분이 ‘송연아’로 3시간을 찍었냐”고 지적했다.

한상진은 지상렬에 대한 칭찬도 덧붙였다. ‘이상’ 촬영 당시 지상렬이 회식을 쏜 데 이어 현금을 다발로 가져와 후배들에게 차비를 챙겨줬다는 것이다. 지상렬은 “한지민이 있어서 회식을 쐈던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