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유연석이 복면으로 얼굴을 가린 김태리를 알아봤다. 29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서다.

고애신(김태리)은 동지를 무사히 중국으로 보내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검은 양복과 복면으로무장한 채 지붕 사이를 뛰어넘으며 달렸다. 이 과정에서 구동매(유연석)가 그를 발견했다.

동매는 애신을 향해 총을 겨눴고, 애신과 눈이 마주친 동매의 눈빛은 흔들렸다. 애신은 다리를 총에 맞고 쓰러졌고, 동매가 자신을 확인하러 오기 전에 재빨리 도망쳤다.

동매는 흥분한 표정과 목소리로 부하들에게 말을 타고 한성으로 가라고 명령했다. 그러면서 애신이 놓고 간 총을 바라봤다.

이후 동매와 애신은 다시 만났다. 애신은 최대한 아무렇지 않은 척 상복을 입고 기차에 올랐지만, 동매의 의구심은 확인으로 바뀐 듯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