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MBN ‘마녀의 사랑’에 출연하는 빅스 홍빈이 ‘한번 좋아하면 푹 빠지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24일 오전 서울시 상암 한 호텔에서 ‘마녀의 사랑’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현우와 윤소희, 김영옥, 고수희 그리고 빅스 홍빈(이홍빈)과 연출을 맡은 박찬율 감독이 참석했다.

홍빈은 ‘마녀의 사랑’에서 순정남 면모를 보여준다. 이날 홍빈은 극 중 자신이 연기하는 인물처럼 순정파이냐는 질문에 “한번 좋아하면 푹 빠지는 인물”이라면서도 “극 중 인물인 제욱이처럼 하기는 그래도 어려울 것”이라고 귀띔했다.

‘마녀의 사랑’은 50년 전통 국밥집을 운영하는 마녀 3인방과 동거하게 된 국밥집 건물주의 이야기를 담는다. 극 중 ‘러블리’ 마녀 강초홍(윤소희)과 국밥집 건물주 마성태(현우)의 판타지 로맨스를 예고했다. 오는 25일 오후 11시 첫 회를 내보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