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이방인’
/사진=JTBC ‘이방인’


JTBC 예능프로그램 ‘이방인’에서 한국 생활 10년차인 독일인 다니엘 린데만의 한국 일상이 공개된다.

17일 방송될 ‘이방인’에서 다니엘은 아침부터 뉴스와 칼럼으로 시작하는 지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약속 시간에 늦고 아날로그로 돈을 관리하는 ‘허당미’로 반전 매력을 드러낸다.

다니엘은 ‘비정상회담’을 통해 친분을 쌓은 캐나다 이방인 기욤 패트리와 이탈리아 이방인 알베르토 몬디와 함께 한국 정착 초창기의 모습을 되돌아봤다. 그는 한국에 대학원생으로 처음 왔었던 이야기부터 서울 사람들도 잘 모르는 도심 속 숨은 등반코스 등을 두 친구에게 소개했다. 10년 째 다니고 있다는 단골 숯가마에서는 한국인보다 더 찜질방을 즐기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다니엘은 1만 원으로 3일 동안 모든 생활을 해야 했던 사연부터 이방인으로서 겪었어야 했던 고충 등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방인’ 동료인 기욤과 알베르토 역시 다니엘의 어려움을 크게 공감했다.

다니엘 린데만의 타향살이는 오는 17일 오후 4시40분 ‘이방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