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SBS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사진제공=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SBS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사진제공=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가 출구 없는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SBS ‘푸른 바다의 전설’(박지은 극본 진혁 연출) 측은 20일 11-12회 방송을 앞두고 한 번 빠지면 벗어날 수 없는 마성의 남자 허준재(이민호)의 매력 포인트를 공개했다.

-갈수록 진화하는 변신의 神

준재는 새로운 작업을 착수할 때마다 다양한 직업을 가진 사람으로 변신한다. 변신의 귀재답게 그의 옷장에는 파일럿 복장부터 의사 가운까지 모든 제복이 갖춰져 있고, 차고에도 경찰차, 구급차, 택시 등 다양한 차량이 완벽하게 준비돼있어 시청자들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만들었다. 이에 앞으로 그가 어떤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일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술 취해도 귀여운 ‘개남두’ 수제자

‘푸른 바다’ 시청자들이 손에 꼽는 명 장면 중 하나는 10회의 준재와 심청(전지현)의 첫 술자리 씬. 준재는 술에 취해 청을 향한 속마음을 술술 털어놓다 잠이 들었고, 결국 다음 날 7번이나 화장실을 들락날락했다. 무엇보다 이 장면에서는 이민호의 섬세하고 리얼한 술 취한 연기가 빛을 발했다. 능청스럽고 당당하게 청에게 술에 대해 일장 연설을 늘어놓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술에 취하자마자 풀려버린 큰 눈과 혀 꼬인 발음으로 만취연기를 완벽하게 선보인 것. 더욱이 청을 끌어안을 때는 멍뭉미를 발산하는 그의 모습은 귀여운 매력을 배가시켰다.

-청이 보면 자동 광대 승천.자타 공인 청 바라기

자타 공인 ‘청 바라기’ 준재의 사랑꾼 면모가 시청자들의 설레게 만든다. 청 앞에서는 아닌 척 츤츤대면서도 뒤에서는 누구보다 청을 챙긴다. 준재는 청이 눈앞에서 안 보이면 불안해하며 안절부절못하며 틈만 나면 위치 추적 앱으로 그녀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한다. 츤데레 사랑꾼 준재는 수줍은 마음에 청에게 직접 “예쁘다”라는 말을 못하면서도, 몰래 자신의 방으로 들어와 휴대폰으로 예쁜 청의 사진을 보며 흐뭇한 미소를 짓는다. 저절로 올라가는 입꼬리를 감추지 못하고 “예쁘네~”라고 중얼거리는 그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엄마 미소를 자아냈다.

-알고 보면 사연 있는 남자.. 모성애 무한 자극

카이스트에서 뇌과학을 전공하고 여성들을 설레게 하는 비주얼까지 모든 게 완벽해 보이는 준재는 알고 보면 어린 시절 엄마와 헤어진 아픈 가족사가 있는 사연 있는 남자다. 현재는 새엄마와 살고 있는 아버지의 집에서 나와 혼자 살고 있는 상황. 지난 9회에서는 준재는 오랜만에 아버지를 만나 되살아난 마음의 상처를 견디지 못하고 차마 아버지에게 하지 못 했던 속마음을 청에게 모조리 털어놓으며 아이처럼 눈물을 흘렸다. 완벽함에 가려진 준재의 여린 면은 여성 시청자들의 모성애를 자극하기에 충분했고, 더욱 그의 사연과 감정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회마다 매번 새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신선함을 선사하며 그의 늪에서 빠져나올 수 없게 만들고 있는 마성의 남자 허준재. 그가 앞으로 남은 10회에서는 어떤 매력을 보여줄기 기대감이 증폭된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