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배우 윤균상이 MBC 새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 진창규, 이하 역적)에서 조선시대 실존 인물 홍길동 역에 도전, 이제껏 본 적 없는 신선한 캐릭터를 선보인다.

‘역적’은 허균의 소설 속 도인 홍길동이 아닌, 연산군 시대에 실존했던 역사적 인물 홍길동의 삶을 재조명하는 드라마로 폭력의 시대를 살아낸 인간 홍길동의 삶과 사랑, 투쟁의 역사를 밀도 있게 그려낼 작품이다.

극 중 홍길동은 어려운 시대 상황 아래 굶주린 백성들을 구원하고자 활약을 펼치며 그를 통한 이상적인 지도자의 면모와 시대를 아우르는 진정한 리더쉽으로 흙수저의 울분을 사이다처럼 통쾌하게 해소시켜 줄 예정이다. 특히 기존의 이미지를 벗어나 색다른 시각에서 캐릭터와 스토리를 구현할 것이다.

윤균상이 맡은 홍길동은 조선 건국 후 백년 만에 나타난 역사(力士). 비루한 신분에서 백성의 마음을 헤아리기까지 풍류와 여인, 의리를 알며 권세도 재물도 필요치 않았던 그의 일대기를 촘촘하게 보여줄 계획이다.

또한 윤균상의 캐릭터 변신에도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최근 tvN ‘삼시세끼-어촌편3’에서 활약하며 해맑고 힘 센 막둥이 역할로 반전매력을 발산하고 있기에 역사(力士) 홍길동의 강인함을 어떻게 그려낼지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윤균상은 드라마 ‘신의’, ‘피노키오’, ‘육룡이 나르샤’, ‘닥터스’ 등 인기드라마에 출연하며 지난해 SBS 연기대상에서 뉴스타상을 수상했다. 그 중 사극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조선제일검 무휼로 분해 순수함과 카리스마 무사의 면모까지 완벽히 소화해 호평을 받았다.

이처럼 윤균상은 저음의 목소리와 듬직한 비주얼이 사극에 잘 어울린다는 반응을 얻었고 매 역할마다 자신의 옷을 입은 듯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였기에 사극 ‘역적’에서도 몰입도를 한층 높일 것으로 기대를 더하고 있다.

윤균상은 “처음 주연을 맡게 되어 부담감도 있지만 최선을 다해 홍길동 역에 완벽 변신하고 싶다. 캐릭터가 실존 인물이라는 사실에 호기심이 들었고 혁명가인 그를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지 열심히 연구를 거듭하고 있다”고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한편 ‘역적’은 드라마 ‘킬미, 힐미’, ‘스캔들:매우 충격적이고 부도덕한 사건’을 통해 독특한 소재와 감각적인 연출력을 입증한 김진만 PD가 메가폰을 잡고 드라마 ‘절정’, ‘제왕의 딸, 수백향’에서 흡입력 있는 스토리로 인정받은 황진영 작가가 집필을 맡아 이들이 펼칠 시너지에 더욱 관심이 모이고 있다.

또한 제작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드라마제작, 음반제작, 연예인매니지먼트, 콘텐츠유통 등 콘텐츠사업 전반을 아우르는 콘텐츠전문 종합엔터테인먼트회사로서 MBC ‘내 생애 봄날’, SBS ‘돌아와요 아저씨’, SBS ‘사랑이 오네요’ 등을 제작했다.

‘역적’은 내년 초 방영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