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에이핑크 하영 / 사진제공=플랜에이
에이핑크 하영 / 사진제공=플랜에이

에이핑크 하영 / 사진제공=플랜에이

가수 허각이 에이핑크 하영에 대한 특급 의리를 자랑했다.

지난달 30일 허각은 데뷔 후 첫 연기 도전에 나서며 연기자 변신에 여념이 없는 에이핑크 하영을 응원차 하영이 출연하는 KBS2 특집 시트콤 ‘정남이형’ 촬영장에 커피차를 선물하며 든든한 지원군을 자처했다.

두 사람은 소속사 플랜에이 엔터테인먼트의 선후배로 평소 서로를 격려하고 응원하며 특별한 우정을 키워왔다.

이날 촬영장에는 ‘하영아, 게임 그만하고 연기하자’라는 문구로 꾸며진 커피차가 등장해 촬영 스태프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으며 현장에 활기를 더했다.

이는 공백기 동안 서로 게임을 하며 여가시간을 보낸 허각이 하영에게 보내는 응원의 메시지로, 그간 남다르게 쌓아온 둘만의 우정을 표현하는 것과 함께 첫 연기에 도전하는 하영을 향한 선배 허각의 훈훈한 마음씨가 담긴 것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하영은 ‘정남이형’을 통해 데뷔 6년만에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다는 소식을 알리며 팬들의 화제를 모았다.

하영의 첫 연기 도전작인 KBS2 특집 시트콤 ‘정남이형’은 전 세계 한류 팬들을 위한 한국어 학습 드라마로, 이달 KBS2와 KBS 월드를 통해 전 세계 100여 개국에서 방송을 앞두고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