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소사이어티 게임’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소사이어티 게임’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소사이어티 게임’ 마동이 평화를 찾아갔다.

27일 방송된 tvN ‘소사이어티 게임’에서는 최설화와 양상국 탈락 이후 어색했던 마동의 분위기가 차즘 평화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해성이 리더가 된 뒤 마동은 최설하와 양상국이 탈락하게 되면서 분위기가 어색해졌다.

그러나 가장 맏형인 권아솔은 “맏형으로서 내가 해야 할 일과 마동의 일원으로서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최설화가 떨어진 뒤 아무것도 하지 않았던 그는 솔선수범해서 밥 짓는 거를 도우면서 마동의 분위기를 잡아갔다.

현경렬은 “열심히 할 생각인 거야?”라고 물었고 권아솔은 “상국이 형이 갔는데 내가 뭐 할 수 없고”라고 말끝을 흘렸다.

박하엘과 박서현도 친근한 모습이었다. 박하엘은 “얘기를 나눠보니까 서로 미운 마음은 아니었다”고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