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tvN 금토드라마 ‘더 케이투(THE K2)’가 지창욱, 송윤아, 임윤아의 운명적 3자대면을 예고해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24일 오후 베일을 벗는다.

지난 23일 방송된 1회는 처음부터 쉴 틈 없는 액션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평균 3.8%, 최고 5.0%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최정예 요원 출신인 김제하(지창욱)의 실감 넘치는 액션과 자애로운 미소 뒤 야망을 품고 있는 최유진(송윤아), 수녀원에서 필사의 탈출을 감행한 고안나(임윤아)의 이야기가 그려져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24일 방송될 2회에서는 세 사람의 운명적인 3자대면이 이루어질 예정. ‘THE K2’ 측이 공개한 스틸컷에는 지창욱이 송윤아의 머리에 총구를 겨눈 일촉즉발의 상황이 포착돼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창욱은 조금의 흔들림도 없는 단호한 눈빛으로 송윤아를 몰아붙이고 있고, 송윤아는 동요하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표정으로 상황에 대한 궁금중을 유발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송윤아와 임윤아의 팽팽한 기 싸움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송윤아는 임윤아의 얼굴을 가까이서 들여다보며 미소를 짓고 있으나 이면에는 그녀를 이용하려는 속내가 숨겨져 있어 긴장감을 유발하고 있는 상황. 임윤아 역시 송윤아에게 적대적인 눈빛을 보내며 응수하고 있어 두 사람 사이 숨겨진 과거는 과연 무엇인지에 대한 의문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지창욱, 송윤아, 임윤아 세 사람이 본격적으로 서로 얽히기 시작하며 긴장감이 고조될 예정”이라며 “이와 동시에 그들을 둘러싼 감춰진 과거에 대한 실마리가 서서히 드러날 것”이라고 설명,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