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질투의 화신’ 스틸컷 / 사진=SBS 제공
‘질투의 화신’ 스틸컷 / 사진=SBS 제공


SBS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의 공효진이 고경표에게 은밀한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질투의 화신’에서 이화신(조정석)과 함께 삼각관계 초입에 서 있는 표나리(공효진)·고정원(고경표)은 31일 방송에서 재회를 하게 된다. 태국에서 첫 만남 이후 전화로만 인연을 유지했던 두 사람은 한 밤 중에 포장마차에서 만나 솔직한 대화를 이어나간다.

지난 2회 방송 말미 방송 전부터 술에 취한 표나리가 궁금했던 고정원은 옷을 핑계로 한 걸음에 방송국으로 달려갔다. 그는 표나리가 무사히 방송을 마친 것을 확인하고 발걸음을 돌렸지만 계속해서 그녀의 존재에 호기심이 생겼던 상황. 따라서 표나리의 취중진담은 고정원의 호기심에 불씨를 던지는 계기가 되며 두 사람의 관계에도 큰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그러나 취중진담답게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 표나리와는 달리 고정원은 진심을 보일 듯 말 듯 행동하며 표나리는 물론 시청자들과도 밀당을 하는 스킬로 여심을 흔들 것이라고 해 본방사수의 욕구를 더욱 자극하고 있다.

특히 표나리의 속상한 마음을 토로하는 공효진의 공감백배 취중 연기와 이를 지켜보는 고경표의 따뜻하지만 의중을 알 수 없는 눈빛이 시청자들을 그 상황에 더욱 빠져들게 만들 예정이다.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기자와 재벌남이 생계형 기상캐스터를 만나 질투로 망가져 가며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