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질투의 화신’ 비하인드 컷 / 사진제공=SM C&C
‘질투의 화신’ 비하인드 컷 / 사진제공=SM C&C


‘질투의 화신’이 수목극 시청률 싸움에 뛰어든다.

오는 24일 첫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기자 이화신(조정석)과 재벌남 고정원(고경표)이 생계형 기상캐스터 표나리(공효진)를 만나 애정을 구걸하는 양다리 로맨스다.

공효진이 보여줄 표나리는 극 중 아나운서를 꿈꾸는 기상캐스터로, 씩씩하고 생활력 강한 인물로 그려진다. 예민한 뉴스룸 사람들과의 하루를 유쾌하게 풀어나가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 특히 평소 패션 센스로 유명한 공효진은 각양각색 스타일을 선보이며 표나리를 더욱 매력적인 캐릭터로 부각시킬 계획이다.

조정석이 연기하는 이화신은 집요한 취재실력을 가진 베테랑 마초 기자로 달달하기만한 로맨스가 아닌, 마초 기질을 가진 색다른 남주의 모습을 예고했다. 그는 출연작마다 설렘을 유발하는 연기로 안방극장을 달달하게 물들여왔다. 이전 작품을 통해 로맨틱 코미디의 정석을 보여준 공효진과 조정석의 만남은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두 사람과 삼각 로맨스를 그릴 고경표의 역할도 흥미롭다. 그가 맡은 고정원은 외모와 재력을 모두 갖춘 도시남자로, 부드러움과 매너가 몸에 밴 따뜻한 성정의 인물이다. 주목해야 할 점은 공효진과 고경표가 서로에게 호감을 표한다는 점으로, 조정석과 삼각관계로 엮일 이들의 로맨스에 큰 파장이 예상된다.

지상파 3사 수목극 중 가장 늦게 출격하는 ‘질투의 화신’은 첫 방송과 함께 현재 방송중인 두 작품 ‘함부로 애틋하게’와 ‘W’의 시청률 싸움에 돌입한다.

이종석과 한효주 주연의 드라마 ‘W’는 현실 세계의 초짜 여의사 오연주(한효주)가 우연히 인기 절정 웹툰 ‘W’에 빨려 들어가 주인공 강철(이종석)을 만나 다양한 사건에 휘말리는 로맨틱 서스펜스 멜로 드라마다. ‘함부로 애틋하게’는 어린 시절 가슴 아픈 악연으로 헤어졌던 두 남녀가 안하무인 톱스타 신준영(김우빈)과 비굴하고 속물적인 다큐 PD 노을(배수지)로 다시 만나 그려가는 까칠하고 애틋한 사랑이야기다.

‘질투의 화신’ 첫 방송과 함께 보여질 두 작품의 시청률 변화에 또 한 번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믿고 보는 배우 공효진·조정석이 펼칠 탄탄한 연기와 둘의 신선한 케미스트리가 ‘W’와 ‘함부로 애틋하게’를 위협할 수 있을지 주목되는 것. 또 양다리 로맨스라는 새로운 장르적 승부수도 어떤 결과를 낳을지 궁금증이 모인다. 무엇보다 로맨스 장르 사이에서 ‘원티드’로 고전했던 SBS가 ‘질투의 화신’을 통해 무너진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지에도 눈길이 쏠린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질투의 화신’이 치고 올라올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어 “‘함부로 애틋하게’가 말하고자 했던 바에 포함돼 있던 진지한 내용들을 뒷부분에서 풀면서 지루함이 더해졌다. 지금 상태로는 시청률 반등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W’도 살짝 마니아적으로 흘러가는 부분이 있어서 공효진 씨가 ‘질투의 화신’으로 발랄함을 잘 보여준다면 (좋은 성적을 낼)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