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변호사
변호사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이 당황스러운 상황에 즉면했다.

4일 방송된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연출 이정섭, 이은진, 극본 이향희)에서는 조들호(박신양)이 당황스러운 상황에 즉면했다.

이날 조들호는 5년전 방화 사건의 진범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준비했다. 이어 조들호는 법정에서 이를 증거 자료로 재출했다.

하지만 CCTV 화면은 조들호의 사진으로 바꿔치기 되어 있었다. 화면 속에는 진범의 모습 대신 조들호와 황애라(황석정)의 모습이 담겨있어 조들호는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 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