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도미닉 크루즈
도미닉 크루즈


미국 이종격투기 선수 도미닉 크루즈가 챔피언 타이틀을 탈환했다.

18일(한국시간) 미국 보스턴 TD 가든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UFN·UFC FIGHT NIGHT) 81′ 메인 이벤트에서는 밴텀급 챔피언 TJ 딜라쇼와 도미닉 크루즈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두 선수는 5라운드까지 치열한 접전을 벌여 손에 땀을 쥐는 경기를 만들었다. 딜라쇼는 킥 공격을 선보였고 크루즈는 빠르고 정확한 펀치로 딜라쇼의 안면을 가격했다.

결국 크루즈는 딜라쇼를 2-1 판정(48-47·46-49·49-46)으로 누르고 챔피언 타이틀을 되찾았다.

지난 2012년 5월 무릎의 전방십자인대 파열로 긴 공백기를 가졌던 크루즈이기에 이번 승리에 더욱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UFC 홈페이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