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조슬기
조슬기


‘상상고양이’ 유승호가 전역 후 복귀작에 대해 입을 열었다.

24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CGV에서는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상상고양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연출을 맡은 이현주PD를 비롯해 배우 유승호, 한예리, 조혜정, 그룹 마마무의 솔라, 박철민이 참석했다.

‘상상고양이’는 고양이와 인간의 동거를 다룬 인기 웹툰 ‘상상고양이’를 원작으로 한 국내 최초 고양이 소재 드라마다. 각자 다른 상처를 가진 종현(유승호)과 고양이 복길이가 함께 살아가며 서로의 아픔을 치유해 나가는 이야기다.

이날 유승호는 전역 후 첫 복귀에 대해 “전역 후에 이미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 촬영으로 현장에 대한 두려움은 벗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유승호는 “내가 걱정되는 건 첫 방송이다. 3년 만에 TV에 모습을 보이는 거라 많은 분들이 나를 어떻게 봐주실지 긴장된다”라고 말했다.

유승호의 첫 TV 복귀작인 ‘상상고양이’는 24일 오후 8시 50분에 MBC 에브리원을 통해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