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소지섭
소지섭


‘오 마이 비너스’ 소지섭이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메시지에 대해 입을 열었다.

11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새 월화드라마 KBS2 ‘오 마이 비너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연출자 김형석 PD를 비롯해 배우 소지섭, 신민아, 정겨운, 유인영, 성훈, 헨리가 참석했다.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김영호(소지섭)와 얼짱에서 몸꽝으로 역변한 여자 변호사 강주은(신민아)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면서 감춰져있던 내면의 상처를 치유하는 헬스 힐링 로맨틱 코미디다.

헬스트레이너 김영호로 분한 소지섭은 이날 “김영호는 몸짱을 만들어주는 사람이 아니라, 내면과 외면을 함께 건강하게 만들어준다”라고 자신의 역할을 소개했다.

이어 소지섭은 “몸무게 숫자에 신경 쓸 필요는 없다. 내면이 중요한 것. 비너스 같은 외모는 많다. 하지만 마음이 비너스인 사람은 드물다. 나도 내면이 건강한 사람을 만나고 싶다”라고 말했다.

신민아, 소지섭 주연의 ‘오 마이 비너스’는 오는 16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