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무도2
무도2


‘무한도전’ 광희가 속상함을 털어놓았다.

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무도투어’ 특집으로 외국인 여행객을 위해 투어를 꾸리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 팀이 된 유재석과 광희는 서울 종로구의 통인시장으로 향했다.

시장을 둘러보던 중 상인들과 방문객들은 유재석에게 악수를 청했다. 하지만 조금 뒤에 있는 광희는 그냥 스쳐 지나가 그를 시무룩하게 만들었다.

광희는 유재석에게 “나한테는 아무도 악수를 청하지 않는다. 광희도 옆에 있다고 해달라”며 서러움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