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8
8


‘듀엣가요제’ 미스에이 민이 매혹적인 목소리를 뽐냈다.

25일 방송된 MBC ‘듀엣가요제 8+’에서는 국내 최정상급 걸그룹 멤버 8명이 정면 승부를 펼쳤다.

이날 민은 솔리드의 ‘이 밤의 끝을 잡고’ 무대를 선보이며 검은 리본이 달린 블라우스와 검은 스커트로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민이 매혹적인 목소리로 노래를 연 가운데, 파트너 김경래의 독특한 음색이 더해지며 따뜻한 화음을 만들어냈다.

그런데 민은 “좋은 추석 보내세요”라 인사를 남기던 중 실수로 박자를 놓쳐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어 당황한 민이 자잘한 실수를 이어 안타까움을 자아낸 가운데, 민과 김경래는 끝까지 무대를 열심히 마무리했다.

MC 전현무는 “끈적끈전한 무대 잘 봤다”면서 민이 아쉽게 허가윤에게 패배했음을 알렸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듀엣가요제 8+’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