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이훈_일대백
이훈_일대백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KBS2 ‘1대 100’에서 1인 도전자로 출연한 이훈은 상금 5천만원을 걸고 100인과 아슬아슬한 서바이벌 두뇌게임을 펼쳤다.

이날 이훈은 날카로운 분석력과 해박한 지식으로 퀴즈 6단계까지 거침없이 통과하는 모습을 통해 그간 알려진 원조 몸짱 터프가이 이미지를 순식간에 뒤엎는 반전을 선보였고, 찬스를 모두 사용한 상황에서도 기지를 발휘해 결국 100인 중 유일하게 남은 여대생과 1대 1 대결을 벌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 과정에서 이훈은 즐겨 하는 운동인 유도, 혹은 아들에게 사준 현악기 등 자신과 관련이 있는 문제가 나오는 게 신기하다며 마치 영화 ‘슬럼독 밀리어네어’의 주인공이 된 듯한 기분이라고 말하는 등 재치 넘치는 모습으로 퀴즈쇼 내내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이훈은 미술과 관련된 심화문제가 나왔을 때 거침없이 해답 버튼을 누르며 “의외겠지만 제가 그림과 미술을 좋아해서 이번 퀴즈에 나온 에피소드와 정확한 답을 알고 있다”고 밝혀 의외의 실력과 스마트함으로 안방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최후의 1인을 남겨둔 퀴즈 9단계에서 결국 답을 틀린 이훈은 우승 상금과는 멀어졌지만 “방송 21년 동안 가장 긴장하고 가장 짜릿했다”는 소감과 함께 “과격하기만 한 아빠가 아니다. 우리 아이들의 친구 부모님들도 걱정 안하셔도 되겠다. 아들, 아빠 마지막까지 왔어. 파이팅!”이라고 말하며 솔직하고 유쾌한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고, 동시에 포털사이트 실시간 이슈 1위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았다.

이훈은 최근 KBS2 ‘안녕하세요’,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 등에 출연해 남다른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본격적인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또한 7월부터 방송된 KBS2 채널의 새로운 교양프로그램 ‘시간을 달리는 TV’ MC로 발탁된 이훈은 김병찬, 박은영 아나운서와 공동으로 진행을 맡아 매주 금요일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KBS2 ‘1대 100’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