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1
1


레드벨벳의 웬디가 ‘컬투쇼’에서 안무 연습의 고충을 털어놨다.

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는 첫 정규 앨범 ‘더 레드(THE RED)’를 발표한 레드벨벳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앨범 준비 과정을 이야기하던 레드벨벳의 예리는 “이번 곡의 춤이 격해서 다들 힘들어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슬기는 “너무 힘들어서 다들 땀을 정말 많이 흘렸다”고 말했다.

웬디는 “사실 저를 제외하고 멤버들이 멤버 습득력이 좋아서 힘들었다”며 자신만의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제가 보통 속도인 것 같다. 멤버들이 유난히 빠른거다”라며 합리화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