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용팔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용팔이’ 김태희가 자신의 마음을 주원에게 고백했다.

27일 방송된 SBS ‘용팔이'(연출 오진석, 극본 장혁린) 8회에서는 한여진(김태희)이 자신의 마음을 김태현(주원)에게 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여진이 몸을 추스릴 때까지 성당에서 지내기로 한 태현과 여진은 성당에서 이야기를 나누었다. 태현은 여진에게 한도진(조현재)이 여진의 장례식을 준비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했다.

그 이후 태현은 “넌 나한테 왜 전화했어?”라고 여진에게 물었고 여진은 “잘못 눌렀어”라고 새침하게 말했다. 이어 여진은 “한 번 밖에 걸 수 없다며. 세상에서 단 한 번밖에 걸 수 없는 전화, 그게 너야”라고 자신의 진심을 전했다. 이를 들은 태현은 여진의 손을 잡았고 두 사람은 입맞췄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SBS ‘용팔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