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용팔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용팔이’ 주원이 자신의 마음을 김태희에게 전했다.

27일 방송된 SBS ‘용팔이'(연출 오진석, 극본 장혁린) 8회에서는 김태현(주원)이 자신의 마음을 한여진(김태희)에게 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태현은 최성훈(최민)이 묻히고, 여진과 성훈이 결혼식을 올리려고 했던 성당에 데리고 갔다. 이에 여진은 눈물을 흘렸고 태현은 자신의 여동생(박혜수)를 한도진(조현재)이 치료해 준다고 말했다.

이에 여진은 “동생 치료비 해결되니까 내가 부담스러워졌니?”라며 눈물을 흘렸다. 태현은 “부담스럽다. 당신을 계속 병원에 데리고 있다간 나까지 위험에 져서 안되겠다”라며 여진의 손에 휴대전화를 남겨주고는 전화하고 싶은 사람에게 전화를 하라며 자리를 떴다.

여진은 자신을 두고 뒤돌아 선 태현에게 “너 이러는 이유가 뭐야?”라고 물었다. 이에 태현은 잠시 멈춰서 “당신은 나와 다른 세계 사람이야. 내가 잠시 착각했었어. 그리고 난, 죽은 사람 질투하기 싫어”라고 문을 열고 성당을 나가 버렸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SBS ‘용팔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