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2회
용팔이2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주원이 조폭 두목을 살리기 위해 강에 뛰어 들었다.

6일 방송된 SBS ‘용팔이’ 2회에서는 태현(주원)이 두철(송경철)을 살리기 위해 강에 뛰어 내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태현은 불법 왕진을 갔다가 경찰에 쫓기는 조폭 두목 두철(송경철)을 버리지 않고 끝까지 살리기 위해 도주를 택했다. 하지만 금방 태현은 경찰에 막혀 도망갈 수가 없었다.

두철은 “이제 운이 다 했는가 보다”라고 말했지만 태현은 두철과 함께 강으로 뛰어내렸다.

‘용팔이’는 장소와 고객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치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SBS ‘용팔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