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사시
너사시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너사시’ 윤균상이 이진욱과 함께 있는 하지원을 보고 화를 냈다.

2일 방송된 SBS ‘너를 사랑한 시간’ 11회에서는 최원(이진욱)이 오하나(하지원)에게 계속 친구로 지내자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원은 하나에게 계속 친구로 지내자고 말했다. 하나는 “원아 난 니가 긴 여행을 떠났을 때 정말 소중한 것을 잃어버렸구나. 최원이라는 친구를 잃어구나 생각했다. 다시 너랑 친하게 지낸다는게 너무 이기적이란 생각이 들어서”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에 원은 “우리가 오랜 시간을 보냈다고 해서 꼭 연인이 되거나 사랑을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 난”라고 말했다. 하나는 “친구로?”라고 물었고 원은 고개를 끄덕였다. 하나는 “앞으로할 너의 연애를 응원할께”라고 말했고 원은 “응원은 좋은데 디스나 평가절하는 하지 말아줘”라며 웃어보였다. 이때 차서후(윤균상)이 다가와 “친구든 뭐든 오하나 옆에 니가 있는거 용서 못해”라며 하나를 끌고 갔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SBS ‘너를 사랑한 시간’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